사랑
- 김 용 택


당신과 헤어지고 보낸
지난 몇개월은
어디다 마음 둘 데 없어
몹시 괴로운 날들이었읍니다
현실에서 가능할 수 있는 것들을
현실에서 해결하지 못하는 우리 두 마음이
답답했읍니다
허지만 지금은
당신의 입장으로 돌아가
생각해 보고 있읍니다
받아들일 건 받아들이고
잊을 것은 잊어야겠지요
그래도 마음속의 아픔은
어찌하지 못합니다
계절이 옮겨가고 있듯이
제 마음도 어디론가 옮겨가기를
바라고 있읍니다
추운 겨울의 끝에서 희망의 파란 봄이
우리 몰래 우리 세상에 오듯이
우리들의 보리들이 새파래지고
어디선가 또
새 풀들이 돋겠지요

이제 생각해 보면
당신도 이 세상의 하고 많은 사람들 중의 한사람이었읍니다
당신을 잊으려 노력한
지난 몇개월 동안
아픔은 컸으나
세상이 더 넓어져
세상만사가 다 보이고
사람들의 몸짓 하나하나가 다 이뻐보이고
소중하게 다가오며
내가 많이도
세상을 살아낸
어른이 된 것 같읍니다
당신과 만남으로 하여
세상에 벌어지는 일들이
모두 나와 무관하지 않다는 것을,
이 세상에 태어난 것을 고맙게 배웠읍니다
당신의 마음을 애틋이 사랑하듯
사람 사는 세상을 사랑합니다

길가에 풀꽃 하나만 봐도
당신으로 이어지던 날들과
당신의 어깨에 내 머리를 얹은 어느 날
잔잔한 바다로 지는 해와 함께
우리 둘인 참 좋았읍니다
이 봄은 따로따로 봄이겠지요
그러나 다 내 조국 산천의 아픈 한 봄입니다
행복하시길 빕니다
안녕.